EBS스페이스 공감 헬로루키 2018 #3 - 데카당스

데카당스라는 팀이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는데, 

나는 오히려 데카당스가 연주력에 비해 긴장을 많이 했다는 생각을 했다. 

여러가지 보여주기 위한 장치들이 좀 어색하게 보였다. 

모든 것을 차지하고 단순히 그날의 퍼포먼스로만 봤을때는 글쎄. 

그러나 보컬의 카리스마와 에너지는 충분히 락음악씬에서 

오래 살아갈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공연] EBS스페이스 공감 헬로루키 2018 #2 - 공중그늘

출처 : 두인디

내가 우승후보로 꼽은 팀은 공중그늘이었다. 

멜로디와 연주력, 그리고 퍼포먼스와 밴드멤버들이 자아내는 카리스마 모두 완벽했다. 

그러나 이들은 수상하지 못했다. 


사실 길게봤을때는 수상이 중요한 건 아닐것이다. 

수상은 대학입시와 전혀 다른 문제로 작용하는 경우를 다소 봐왔다. 

특히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의 우승자 등 이러한 타이틀은 잠간의 수식어에 그칠때가 많다. 


축하공연으로 나온 데이브레이크 역시 자신들이 수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인디밴드 중에 수입/흥행을 따진다면 데이브레이크는 상위권에 들것이다. 

그만큼 이후 행보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공중그늘이 좋았던 점은 일단 노래가 좋았다. 

그리고 그 공연장과의 케미가 기가막혔다. 

드럼, 기타, 그리고 신스를 포함하여 보컬까지 그 조화로움이 정말 음악같이 들렸다. 

자기 음악을 하는 사람처럼 들렸다. 경연같아 보이지 않았다. 


나는 드럼을 치니깐 드럼의 톤메이킹이 감미로웠다. 

어깨에 힘을 쭉 뺀체로 떨구는 스트로크가 찰지게 감겼다. 

귀를 절대 자극하지 않으면서 다른 악기들을 감쌌다. 

음악스타일은 머 등짝등짝한 리듬기타와 신스의 몽환감, 그리고 보컬의 개성. 

보컬도 악기처럼 들리게 노래한다는 말이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 

가사보다는 그 톤이 기억난다. 


신스팝을 연주하는 밴드가 많긴 하지만 이 밴드는 훨씬 더 멜로디가 쫀득했다. 

특히 보컬과 다른 멤버간의 조화가 기가막혔다. 

다른 출전팀에 비해 합이 비교할 수 없었다. 사운드도 가장 어울리게 들렸다. 

모든 것이 완벽했다. 


드럼역시 자칫 심심하고 단조로운 패턴으로 빠질수 있는 역할을 훨씬 다채롭게 매김했다. 

사이사이에 찔러넣는 변칙적인 리듬과 꾸밈음이 절묘했다. 

기본적으로 드럼라인의 컨셉이 매우 신선했다. 

자기만의 독특한 영역이 분명히 있는 드러머였다. 


계속해서 보고 싶은 팀이다. 

이번 공연한 6개 팀중에 가장 인상깊었으며 기대되었다. 

[공연] EBS스페이스 공감 헬로루키 2018 #1

헬로루키 공연과 젊은 작가들 미술 작업을 보는 이유는 비슷하다. 

꿈틀거리는 가능성을 직접 보고 듣는 것에 대한 희열. 

그리고 얼마동안 쟁여놓을 주식 고르는 그런 재미. 

머 이런 복합적인 감흥이 좋다. 

이미 검증되지 않은 무언가를 파헤치는 스릴이 매력있다. 

마음속에 수상팀을 골라놓고 맞추는 재미도 있다. 


이번에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린 헬로루키 2018에 출전한 6명의 루키는 사실 이미 다년간의 라이브와 

전문가들의 눈과 귀를 통해 거르고 걸러졌기 때문에 이미 아티스트로서의 검증은 마쳤다고 할수 있다. 

다만 남은것은 누군가의 취향에 더 맞을지 고르는 문제일 것이다. 특히 심사위원들의. 


결론부터 내가 마음속에 둔 우승후보는 수상을 하지 못했고, 

심사위원상, 우수상, 최우수상까지 3개 수상팀에 단 1팀만 수상했다. 


(계속)

[일산] 벨라시타#3 아트경기 2018

[일산#3] 아트경기 2018


이번에 벨라시타에서 아트경기 2018이 작년과 동일하게 개최되었다. 

작년보다 규모가 대폭작아진 점이 좀 아쉬웠다. 

작년에 거의 한 층의 1/4을 차지하여 누구나 봐도 아트축제라는 것이 명확히 보였는데 

이번에는 샵 하나 면적만으로 매우 초라한 느낌을 지울수 없었다. 

찾다 도저히 못찾아서 안내의 도움으로 갔는데 왠걸, 설마하고 지나쳤던 곳이었다. 


작년에 비해 이렇게 초라해진 이유를 알수없었다. 

경기도가 분당, 부천, 수원 등의 대형 시를 포괄하고 있어 형평성을 맞추려 했는지는 모르겠다. 

그저 일산지역에서 이렇게 규모가 작아졌다는 점이 아쉬울 따름이었다. 


알고보니 벨라시타 내의 작은 전시장은 상설전시장으로 그나마 전시기간이 길었지만, 

경기도의 젊은 작가들을 넓어야 6평 남짓해보이는 곳에서 만날수밖에 없는 사실이 안타까웠다. 


지역색을 갖춘 로컬 전시가 많지 않은 상황이라 이런 페스티벌에 목이 많이 마른상태이다. 

아티스트들은 물론이고, 우리같은 관람객도 마찬가지이다. 


어떻게 생각하면 어설픈 작업들 모아놓은 대형전시보다 

이런 아기자기한 맛도 괜찮을 거라는 자기 위안을 삼기로 했다. 

그렇게 보니깐 너무 거창하여 부담스럽지 않고 

아이들과 가볍게 들낙날락 할수 있는 느낌이 들어서 꽤 괜찮았다. 


전시도 사람들이 제법 다니는 스팟에서 열리고 있어서 

찾아가는 전시라는 느낌도 들고 어떻게 보면 대중화 보편화를 위해서는 

괜찮은 아이디어라는 생각도 들었다. 


머 작가들은 평이했다. 특별히 마음을 때리는 작업들은 없었지만

소품으로 두고 보기에 편안한 작업들이 많았다. 


내년에는 좀더 집대성하고 작가들도 엄선하여서 페어처럼 하는 것도 괜찮을것같다. 

(내 사업 아니니깐 막말 ㅎㅎ)


* 사진은 모두 아트경기2018 홈페이지(링크)

[일산] 벨라시타#2, 10x10, 문고리닷컴

벨라시타가 좋은 점은 편집샵이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다는 점이다. 

브랜드 체인점보다는 판매자의 안목이 돋보이는 개성있는 가게들이 많다. 

장소도 아담하니 한적하게 돌아다닐만한 여유를 부릴수 있다. 

사람들도 바글거리지 않는다는 점 역시 만족스럽다. 

사람이 아쉬울만하면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광장으로 나가면 된다. 

특히 여름과 가을에는 진짜 유럽분위기 나는 야외테이블에 사람들이 음식을 즐기고 있다. 

살짝 축제분위기도 난다. 

우리 부부의 취향이 그런지 인테리어 샵들이 눈에 많이 띈다. 

먼저 인테리어 DIY 검색좀 했다하는 사람들이라면 모두 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문고리닷컴"의 오프라인샵이 있다.

규모가 상당히 큰편으로 온라인의 상품군이 모두 있지는 않지만 핵심 상품은 대부분 있다. 

실제 눈으로 보고 살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우리나라 펀샵의 선두주자이자 큰형님뻘인 10x10의 오프라인 샵 역시 입점해있다.  

다양한 아이디어 소품이 눈길과 손길을 얼마나 잡아끌던지 몇번이고 들었다 놨다를 반복했다. 

선물용으로 참 좋겠다고 생각한건 담금주 DIY세트였다. 

취향에 따라 원하는 술을 부으면 담겨져있는 재료의 맛을 내는 담금주가 되는 아이디어였다. 

"쓰임"이라는 인테리어 소품샵도 있었는데 다른 샵들의 아우라에 약간 못미친 감이 없지 않았다. 

여기는 그래도 좋은점이 가끔씩 타임세일을 할때가 있어 득템 찬스가 가끔씩 온다는 점이다. 


|  1  |  ···  |  3  |  4  |  5  |  6  |  7  |  8  |  9  |  ···  |  17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