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옥인콜렉티브 부고소식

* 출처 : 인천아트플랫폼(http://platform.ifac.or.kr)

옥인콜렉티브의 부부가 사망했단다. 
이런저런 검색을 해보니 자살같다. 

옥인콜렉티브가 국립현대미술관의 "올해의 작가상" 후보에 오르는 등 대중적인  인지도가 넓어지는 기회를 얻는 것을 보면서 많이 반가웠다. 

저항을 풀어내는 옥인콜렉티브의 화법이 매우 신선했고, 
또 어떻게 보면 귀여웠다. 생각해보면 오히려 더욱 파워풀한 어법이다. 

옥인은 개발세력, 회사(콜트콜텍), 일본(원전사고)와 같은 권력의 힘부림에 대한 
소극적이고 사부작한 대응을 일관한다. 

꽤나 그럴듯한 미술이다. 이들과 대척하는 이미지라면 
8-90년대 민중미술 회화나 예술가들의 직접 시위행위 정도가 떠올려진다. 

차이점은 옥인은 작업에서 직접적인 메시지를 던지지는 않는다. 
보면 이것이 저항인지 느껴지지 않는다.  뭘하는지 모르겠을 것이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매우 격렬하며 본질적인 저항을 이뤄낸다. 
이들은 개발직전의 터에서 페트병으로 만들어놓은 볼링 게임을 설치하고
영화를 상영하는 등의 소소한 이벤트(작업)을 벌였다. 

사부작거림으로 치부할 수 있지만 분명 점거의 메시지이다. 
부동산 개발에서 점거투쟁 만큼 강력한 저항은 없을 것이다. 

미술작가들이 개발예정지에서 미술작업을 하면 그것은 점거인가? 전시인가? 
전시장과 점거시위를 교묘히 섞어놓은 그들의 퍼포먼스는 매우 통쾌했다. 

의도치 않은 공간에서 그 공간의 목적과는 배치된 행위를 함으로서 
그 장소의 존재를 비우려고 하는 누군가를 멕이는 것 같았다.
 
비록 이들의 점거가 실질적인 점거시위로서 역할하지 못했을 지라도, 
죽은 기운이 스며드는 현장에 한 숨의 생명을 불어넣는 역할은 분명 했다고 본다. 
그런 이들이 자신들이 죽음을 선택했다니 좀 아이러니하다. 

너무 안타깝다. 
앞으로의 세계에서 이들이 보여줄 해석이 매우 기다려졌었다. 
다시 볼 수 없다는 것이 애석하다. 

 

* 옥인콜렉티브의 웹기록

 1. 아파트 프로젝트 아카이브(http://okinapt.blogspot.com/)

 2. 가장 최근까지 작업물을 정리한 텀블러 아카이브(https://okinokin.tumblr.com/archive/)

 3. 서울시립미술관 평론상(2017 SEMA-하나평론상) 공모 중 관련 비평 by 남웅(링크)

 

[미술] 큐레이팅을 말하다 by 전승보 편/강수정, 구보경, 기혜경, 김성호 등저 외 24명 / 미메시스

출처 : yes24


이 책을 읽으니 큐레이팅을 노가다라고 불려도 어색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무수히 쏟아지는 미술작업 중에 골라내야 하지, 
또 그것을 연결해서 이야기 거리로 만들어야지, 
몸도 놀려야지, 

여러 플레이어들과 협의조율도 해야지, 
글도 제법 써내야지, 
수지타산과 예산도 관리해야지, 
보면 사업체 사장과 별다를게 없는 것같다. 
그렇다고 고용이 안정적이지도 않은 것같다.  

그럼에도 이 일을 하는 것은 마치 큰 조류를 만들어내는 지류일 지언정, 
미술사의 큰 흐름을 형성하는데 노젓기라도 보탠다는 자부심과 희열이 아닐까. 

제각각의 기관에서 근무하는 큐레이터들이 저마다 세련된 문장으로 
자신의 큐레이팅이 무엇인지 서술한 글을 모은 이 책을 보는 동안 그런 생각이 들었다. 

이들이 고민해서 만들어낸 전시를 즐기는 관객으로서 
앞으로는 전시 서문이라도 지나치지 말고 공들여 읽어야겠다. 

책 자체는 아무래도 옴니버스처럼 저마다의 단편을 모은 책이어서 그런지  
대학교의 입문 교재나 발제를 위한 참고서적에 적합해 보였다.

아쉬운 점은 상대적으로 박물관 큐레이터들의 글이 많아서 
뭐랄까 가려운 곳이 벅벅 긇히는 맛은 들지 않았다는 점이다. 

[stuff] LP 슬레이벨 25구 CP374

 

항상 생각만 해오던 슬레이벨을 구매했다. 

이번에는 LP사의 제품을 구매했다(모델명 : CP374). 
퍼커션에서 LP는 그야말로 끝판왕이다. 

물론 가성비로 따지면 대만의 Sol사나 Meinl사를 대안으로 삼을 수 있다. 
보통 LP에 비해 2~30%정도 저렴하다. 

그러나 가성비라는 기준이 참 애매하다. 
손과 귀에 찐득히 박히는 LP 사운드를 통해 얻는 만족감은 결코 
악기가격 차이가 매꿔주지 못한다. 

LP의 소리가 워낙에 울리고 독보적이기 때문에 
작은공간에서는 부담스러울수 있을때는 
볼륨감과 서스테인이 상대적으로 작은 
차선 브랜드의 제품을 선택할 수는 있다. 
비브라슬랩과 징글스틱은 LP보다 Sol을 구매한 이유였다. 

그러나 중대형 라이브나 실외, 녹음 등 스케일이 있는 곳에서는 
LP의 상대가 되는 퍼커션 전반적으로 못만나봤다.  

이번엔 비슷한 볼륨감에 LP사의 진열제품을 세일가격으로 얻었다.  
코스모스악기 매장에서 직접 쳐보고 구매했다. 
점심시간에 땀흘리며 찾아갔는데 시원한 디스카운트를 날려주어서 감사했다. 

온라인에서는 LP 제품을 취급하는 곳이 많은데 
낙원상가에서는 코스모스악기에서만 가능한 듯 보인다. 
대부분의 LP제품이 여기에 진열되어 있다. 

왠만하면 LP제품은 시연해보기가 좀 두려운게
한번 맛보면 다른 제품이 눈에 들어오지 않게 된다. 
슬레이벨 역시 마찬가지 였다. 

25구 짜리를 흔들어봤는데 손에 꽉 차는 딸랑이 싸운드는 LP가 유일했다. 
중앙악기에서 25만원짜리 일제 슬레이벨도 쳐봤는데 LP것과 별 차이가 나지 않았다. 

[음악] 예수전도단 화요모임 라이브 앨범 녹음참가!

출처 : 예수전도단 화요모임 facebook

7.15~16 기간에 실황 녹음 공고가 올라왔다. 
요즘 일이 있어 화요모임에 못가 아쉬웠는데,
마침 월요일날도 녹음을 한다는 거 아닌가!


새로운 노래를 공개해도 될지는 모르겠어서 올리지는 않는다. 
(모든 곡이 기억이 나지도 않고 ㅠ)

화요모임을 오는 사람들이라면 친숙한 찬양들로 이뤄졌다. 
요즘 제일많이 들었던 Lion and the Lamb와 Who You Say I am도 있었다. 

오랜만에 가기도 했거니와 
청중과 연주자의 집중도가 더 해져서 그런지 
예배에 푹 빠져들수 있었다. 

임우진 인도자의 부재가 좀 아쉽긴 했지만, 

염민규 인도자의 존재감은 그것을 상쇄했다. 

 

공간감이 돋보이는 연주 역시 편안했다. 

우리나라 예배사역팀 중에 가장 passion worship이나 soul survivor 등의

서구의 예배음악을을 잘 이해하고 구현해내는 곳이 예수전도단이 아닌가 한다.

[음악] 힙합라디오 '금요힙합'

출처 : 유투브 금요힙합 캡쳐

힙합을 대표하여 미국 문화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것은 
레퍼런스와 리스펙트, 그리고 샤라웃(shout-out) 문화다. 


그것은 칭찬에 관대한 미국인의 국민성에 기인한 듯보인다. 

아주 작은 성취나 장점도 치켜세워주는 미국사람들의 호들갑을 한두번쯤은 경험해봤을 것이다. 

이런 문화는 힙합과 대중문화에도 많이 보인다. 
이들은 자신이 영향을 받았던 아티스트들에 대해 존경과 칭찬을 표현하는데 인색하지 않다. 

오히려 그것을 떳떳이 밝힘으로써 자신의 결과물이 어디에서 왔는지 밝혀주고,
회색지대에 있는 잠재적인 동지들을 확실히 내편으로 만들어버리기도 한다. 
레퍼런스와 리스펙을 영리하게 활용하는 것이다.  


서두가 길었다.
요즘 힙합라디오에서 "금요힙합"이라는 재미있는 프로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힙합 아티스트의 플레이리스트를 다양한 질문으로 공개하는 내용이다
('너의 가방속을 보여줘' 등과 같은 감성?)


어느정도 자신의 취향을 드러낸다는 면에서 뮤지션 스스로는 좀 어색할수도 있을 것이다. , 
하지만 새로운 레퍼런스가 생긴다는 점에서 매우 반가운 정보원이기도 하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아티스트에 대한 샤라웃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반갑다. 


|  1  |  2  |  3  |  4  |  ···  |  178  |